자유게시판의 효용이 거의 없어져서 방치하고 있게 된지 벌써 수 년.

처음 만들 때만해도 자유게시판은 웹사이트의 꽃 같은 존재였는데, 이런 곳에서 시대가 변한 걸 느끼네요.


웹사이트 리뉴얼 후 다시 활용하게 될지 모르겠지만, 일단 이 게시판은 닫습니다. 추억이 많이 담긴 게시판이라 읽기 기능은 한동안 내버려둘게요.

저처럼 이 곳에 추억이 있으신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신다면 좋겠습니다. 


"그동안 감사했습니다.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.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