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산동 도서관 마을서 진행되고 있는 전시회를 갔다 왔습니다.


ㅎㅎ흐흐흐흫흐흐.. 사진으로만 보던 천벽화들을 내 눈으로 보고야 말았습니다. 완전행복.


안그래도 최근에 팬이 된 지라 전에 있던 전시회들을 사진으로만 본다는게 참 안타까웠는데.


난 참 복받은거야.


[PS. 전 그곳에 소원을 쓰고 왔습니다-]